美 검찰, '대북제재 위반혐의' 등으로 화웨이 추가 기소

기사등록 2020/02/14 08:21: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브루클린 검찰, 16개 혐의 추가 발표
내부문서에서 북한을 A9으로 표기

associate_pic4【리스본( 포르투갈)= 신화/뉴시스】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지난해 11월5일(현지시간) 개막한 "웹 서미트2019"의 화웨이 부스 앞을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2020.02.14.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미국 검찰이 대북제재 위반 및 영업 비밀 탈취 혐의 등을 적용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추가 기소했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AP통신 등은 브루클린 연방검찰이 화웨이와 멍완저우 부회장, 미국 자회사 일부에 대해 새로운 범죄 혐의 16개를 추가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1월 브루클린 검찰은 화웨이와 멍 부회장을 금융사기 등 13개 혐의로 기소했다. 워싱턴주 검찰도 미국 이동통신사 T모바일 기술 절도 등 10개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한 바 있다.

검찰에 따르면 화웨이는 대북 제재를 어기고 북한과 거래하면서 미국 정부에 이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또 스카이콤(Skycom)이라는 자회사를 비공식적으로 운영해 제재 대상인 이란에 상품을 수출했다. 화훼이가 이란에 보낸 감시 장비는 2009년 반정부 시위 당시 이란 정부가 시위대를 감시하고 억류하는 데 사용됐다.

화웨이는 내부문서에서 이란은 A2, 북한은 A9으로 표기해 눈속임했다.

검찰은 화웨이가 조직범죄 및 금융·사이버 범죄 등을 광범위하게 규제하는 조직범죄처벌법(RICO)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화웨이가 미국 경쟁사의 영업 비밀과 지적재산권을 빼돌리려는 음모를 꾸몄다고 밝혔다. 경쟁사의 전 직원을 기용하거나 자사 직원에게 보너스를 주는 방식으로 유용한 정보를 빼낸 사례도 있었다. 연구기관의 교수들도 연루됐다.

훔친 정보에는 안테나, 로봇 테스트 기술, 인터넷 라우터 매뉴얼 등이 포함됐다. 공소장에 따르면 2013년 5월 화웨이 직원들은 다른 회사의 실험실에 있던 로봇의 팔을 떼 이 팔의 사진 등을 자사 엔지니어들과 공유했다.

WSJ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화웨이와의 싸움에서 새로운 전선이 열렸다고 전했다. AP는 트럼프 행정부가 세계 최대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대한 국가 안보 우려를 제기하고, 우방국을 향해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라고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가운데 추가 기소가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화웨이가 전 세계에 판 통신장비를 이용해 비밀리에 민감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