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금투 "삼성SDI, 3분기 ESS·EV 배터리 동시 호조세 예상"

기사등록 2019/08/20 08:49:2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DB금융투자는 20일 삼성SDI(006400)에 대해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자동차(EV)용 배터리가 동시에 호조를 보이면서 3분기 삼성SDI의 중대형 전지 매출액은 전분기대비 59% 증가한 1조441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로 32만원을 제시했다.

권성률 연구원은 "ESS는 8월부터 정상화되면서 3분기 매출액이 2배로 증가해 다시 영업이익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며 "EV용 배터리는 수익성이 좋은 새로운 버전이 공급되면서 매출이 40%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3분기 중대형전지 매출액이 1조원이 넘으면서 중대형전지로 돈 버는 시기에  진입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3분기 전사 영업이익은 2431억원으로 2분기 대비 50% 이상 증가 할 전망"이라며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다른 대형 정보기술(IT)업체 실적과 차별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매출 구조가 성장산업에 집중 돼 있고 소형 2차전지, 전자재료가 안정적인 캐시카우 역할을 하면서 나온 결과"라며 "전자재료는 편광필름 호조가 지속되면서 디스플레이 기여도가 커졌다. 이러한 추세는 4분기에도 이어져 4분기에는 3000억원에 근접한 역대 최대 분기 영업이익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또 "IT수요를 둘러싼 변수가 많은 상황에서 성장산업인 EV, ESS용 중대형 전지는 안전한 피신처가 될 수 있으며 실적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있다"며 "3분기에도 다른 대형 IT업체 대비 차별화된 실적을 기록한다면 삼성SDI를 바라보는 시각은 계속 우호적일 수 밖에 없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oj100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