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추석 앞두고 양산 재래시장 방문

기사등록 2018/09/23 12:39:3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청와대는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추석을 앞두고 경남 양산의 덕계시장을 찾았다고 23일 밝혔다. 2018.9.23.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6일 경남 양산의 한 재래시장을 찾았다고 23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김정숙 여사가 경남 양산시 덕계동의 덕계종합상설시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18~20일)과 바로 이어질 유엔총회 일정으로 추석 연휴를 가족들과 보내지 못 할 것을 걱정한 김정숙 여사는 부산에 있는 어머니를 찾아뵙고 시장에도 들렀다고 설명했다.

 덕계종합상설시장은 문 대통령 내외가 양산에 살 때 자주 이용하던 재래시장이다.

 김 여사는 이날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단골 해산물 가게에 들렀고, 과일 가게와 거리 노점도 방문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는)할머니들이 직접 재배하신 것을 사면서 사는 이야기도 들었다"며 "이날 김정숙 여사의 장바구니에 든 채소는? 가지와 호박속, 쪽파"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가족들과 함께 재래시장도 방문해 보시고 다함께 둘러앉아 음식장만도 하시면서 따뜻한 정을 나누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청와대는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추석을 앞두고 경남 양산의 덕계시장을 찾았다고 23일 밝혔다. 2018.9.23.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ohjt@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