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설명글 OECD, 한국 성장률 전망 2.4%로 하향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 한번 큰폭으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교역이 위축되면서 수출 실적이 부진한 흐름을 반영했다고 OECD는 밝혔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OEC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로 2.4%를 제시했다. 내년은 2.5%로 전망했다. OECD 전망치는 올해 우리 정부가 목표치로 잡고 있는 성장률 2.6~2.7%과 거리가 멀다. OECD는 지난 3월 '중간 경제전망(OECD Interim Economic Outlook)' 당시 올해 성장률 전망치로 2.6%를 제시했었다. 두 달 만에 0.2%포인트(p) 내려잡은 셈이다. OECD는 이미 그 전에도 올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2.6%으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OECD가 한국 경제에 대해 계속해서 박한 평가를 내리는 배경에는 글로벌 교역 둔화에 따른 수출 감소가 있다. 기재부에 따르면 OECD는 특히 지난해 중반께 정점을 찍고 하락하기 시작한 반도체 경기를 주목하며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와 고용 위축도 성장세 둔화에 한 몫하고 있다는 게 OECD의 시각이다. OECD는 내년에는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의 효과와 투자 회복에 힘입어 다소 회복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최근 정부가 발표해 국회에 계류 중인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대해선 "경제 활력을 제고(Boost)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다만 내년 숫자로 2.5%를 제시한 것으로 보아 회복세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OECD는 우리 정부가 향후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로 노동 생산성을 꼽았다. 기재부에 따르면 OECD는 "그간 저생산성을 장시간 노동으로 보완해왔으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생산가능인구 감소 등을 감안할 때 생산성 향상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OECD의 이번 전망에 대해 기재부는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 재정집행 가속화 등과 함께 투자·수출 활성화 등 활력제고 대책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