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icon
이미지 설명글 "北, 美경제지원 원해…북미회담 낙관"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이 원하는 것은 미국의 경제지원"이라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최근 북한을 찾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나눈 이야기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나는 공동의 목표에 대해 논의했다"며 "여전히 공통점을 찾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지만 김 위원장과 국민의 복지와 경제성장을 위해 전략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솔직하게 공유했다"고 했다. 또 "진정한 비핵화를 위한 검증 작업 등을 포함해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에 대한 미국의 견해를 분명히 전했다"며 "김 위원장 역시 (비핵화)목표를 달성하면 민간 부문 사업에 대한 지식과 노하우 등의 형태로 미국이 경제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 위원장은 미국의 경제적 지원과 함께 비핵화를 향한 안보 보장을 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에 대해 "그는 (과거 북한 지도자들과는)다른 세대의 사람"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때 그가 기꺼이 전략적 변화를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역사적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세계를 위한 위대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고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외교 및 경제 제재 캠페인이 다음달 12일 열리는 역사적인 회담에서 열매를 맺을 것"이라며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한 확실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북한을 향한)우리의 자세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미국은 김 위원장에게 아무런 양보를 하지 않았다"며 "그렇게 할 의사가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북한과의 '나쁜 협상(Bad deal)'은 선택지에 없다"고 강조하며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논의가 산으로 간다면(goes south) 미국은 대북 협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join@newsis.com
톱기사 히스토리

속보

icon

속보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