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설명글 文의장, 3당합의 불발시 내일 패트法 상정문희상 국회의장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선거제·검찰개혁 법안의 여야 3당 협상이 끝내 불발될 경우 오는 16일 국회 본회의에 이들 법안을 상정할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15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문 의장은 내일(16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각 당의 의견을 들어보고 입장을 정하겠지만 여야에 사흘 간의 시간을 더 준 만큼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하겠다는 생각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13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강력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기로 하고 여야 3당이 3일간 마라톤 협상을 벌일 것을 촉구했다. 또 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등에게 16일 오전 3당 원내대표 회동 소집을 통보하고 이 자리에서 합의안을 도출할 것을 주문했다. 문 의장은 오는 17일이 내년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개시일인 점을 고려해 16일에는 선거법이 상정돼야 한다는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일 본회의를 열어 거침없이 안건을 처리하겠다"며 "내일 의장에게 본회의 개최에 대해 이야기 하겠다. 정치와 검찰 개혁하라는 국민 명령에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한국당이 임시국회 회기 결정 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한 데 대해서도 검토 결과 필리버스터가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