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단체연대 "'공범자들', 상영금지가처분 신청 기각돼야"

기사등록 2017/08/11 15:20:4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영화단체연대회의는 11일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에 대한 MBC의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은 상식적이고 객관적인 판단을 통해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기각하고 '공범자들' 상영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영화단체연대회의는 이날 오후 성명서를 통해 "우리 영화인들은 '공범자들'에 대한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이 1500만 촛불 시민이 끌어내린 적폐 체제의 복구를 위한 구세력의 발버둥이라고 규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영화예술은 자유로운 관점과 다채로운 표현을 통해 사회에 다양한 목소리가 숨쉴 수 있게 추동함으로써 민주주의를 증진한다"며 "이와 같은 영화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 인정될 때는 영화가 거짓을 말하거나 공익을 훼손하는 경우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지난 10년간 공영방송에서 일어난 사건을 자료화면과 인터뷰를 통해 사실적으로 구성한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에서는 표현의 자유를 사전금지할 근거를 조금도 찾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이 영화의 상영을 방해하는 MBC 전·현직 임원들의 행태는 자사 언론인의 입을 막고 심지어 회사 밖으로 쫓아낸 상식 이하의 행태가 영화예술에서도 통할 거라 믿는 착각의 연장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31일 MBC 법인과 '공범자들'에 등장하는 MBC 김장겸 사장 , 백종문 부사장, 박상후 시사제작부국장, 김재철·안광환 전 사장 등은 서울중앙지법에 이 영화에 대한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결과는 11일 오후 나올 예정이다.

 jb@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