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 북한에 안보 위험 아냐...김정은, 올바른 결정하길"

기사등록 2020/01/15 00:26:0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김정은 설득할 수 있다고 여전히 희망...대화 계속"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8일 국무부 청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CNN은 9일(현지시간)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 폭살이 폼페이오 장관 주도로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2020.01.10.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험을 가하지 않는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바른 결정을 내리길 여전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가 14일(현지시간)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열린 커먼웰스클럽 행사에서 '실리콘 밸리와 국가 안보'라는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김 위원장이 지금으로부터 18개월 전인 2018년 6월 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 북한의 최선 이익에 부합한다는 점을 설득하기 위해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진척이) 느렸다. 두 걸음 앞으로 나아가면 한 발 또는 두 발 뒤로 가곤 했다"면서도 "나는 북한이 올바른 결정을 할 것이라는 데 여전히 희망적이다. 세계를 위해서 뿐만 아니라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도 옳은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들이 보유한 무기 시스템은 실질적 위험을 가한다"며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험을 가하지 않는다. 우리는 그들의 더 밝은 미래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올바른 합의를 할 수 있다면, 올바른 수순을 밟아 진지한 대화를 할 수 있다면 김 위원장이 그들의 거대한 보호벽인 핵무기로부터 멀어지도록 설득할 수 있다는, 그들이 핵무기 없이도 더욱 밝고 훨씬 더 안전한 태세를 갖출 수 있다는 점을 확신시킬 수 있다는 희망을 여전히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꽤 오랜 시간 동안 도전이었다. 미국의 제재가 아닌 유엔 제재, 글로벌 제재 등 우리가 나머지 세계와 함께 북한에 부과한 제재는 분명 김 위원장이 그의 주민들을 위한 올바른 길이 무엇인지 진지한게 생각하게 만들었다"고도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성공적인 2020년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 이는 미국에 좋은 일이다. 세계에도 좋은 일이자 지역에도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한번은 아들이 내가 데니스 로드맨을 포함해 지금 다른 누구보다도 김 위원장과 많은 시간을 보낸다고 농담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로드맨은 김 위원장과 맺은 친분으로 평양을 여러 차례 방문한 전 미프로농구(NBA) 선수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