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워도 싫어도 모두 뭉치는 보수통합 추진"(종합)

기사등록 2020/01/14 17:52:0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얘는 안돼, 쟤는 안돼 해도 文보다 밉나…똘똘 뭉쳐야"
"우선 이겨놓고 따져도 늦지 않아…반드시 통합해야"
"불출마 결단 우리가 더 많다. 희생할 때 행동하는 당"
"안철수 와서 대통합 역할하길…우파·중도 모두 논의"
새보수당? 이언주? "다양한 당·의견 수렴해 목표 이뤄"

associate_pic4[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2020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0.01.14. semail3778@naver.com

 [인천·경기=뉴시스] 이승주 문광호 최서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14일 정권을 심판해서 총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 모든 세력을 아우르는 보수대통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목표는 문재인 정권 심판, 총선 승리다. 헌법가치를 수호하는 모든 정치세력 다 모여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얘는 안돼', '쟤는 안돼'라고 하지만 그래도 문 정권보다 밉나?"라며 "정말 나쁜 정권을 물리려면 똘똘 뭉쳐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전국 당협위원장들이 일괄 사퇴서를 냈다. 당을 위한 마지막 헌신인 불출마를 결단하는 분들도 계속 늘었다. 민주당보다 우리가 더 많다"며 "희생하고 헌신할 때는 행동하는 그런 당이다"라고 자부했다.

그러면서 "남은 것은 공천 혁신"이라며 "저는 물갈이라는 표현 안 쓴다. 이번에 나갈 사람은 죽을 각오로 이겨내고 다음에 나갈 사람 도와주며 선순환하며 커야지 내가 하겠다고 짓누르면 장기적인 승리를 이루겠나"라고 물었다.

이어 "받아들이기 어려운 분들도 있겠지만 취지 알겠죠?"라며 "총선에서 똘똘 뭉쳐 좌파의 잘못된 공격 다 이겨내고 승리하자. 정권 반드시 찾아오자. 앞장서겠다"고 호소했다.

associate_pic4[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2020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0.01.14. semail3778@naver.com

그는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도 모두 똘똘 뭉친 통합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로얄호텔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제가 제안해 일단 구동이 됐다"며 "어떤 분들은 '그 중 이 사람은 안된다'고 한다. 그 심정 제가 안다. 그런데 요거 빼고 저거 빼면 이길 확률이 적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모든 사람과 함께하자는 것이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며 "우선 이겨놓고 그 다음에 너 왜 그랬어 따져도 늦지 않다. 지금 싸우고 다투면 힘빠지고 이기기 쉽지 않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심판론이 확산되고 있다. 좌우를 말할 것 없이 정말 이 정권 못해도 너무 못한다. 해도 너무 못한다는 얘기가 번진다"며 "문 정권이 챙기지 않는 경제와 민생, 우리가 챙겨야 한다"고 호소했다.
associate_pic4[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2020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0.01.14.semail3778@naver.com

이어 심재철 원내대표도 "4월 총선은 마지막 기회다. 대한민국을 살릴 사람들은 한국당, 자유우파 밖에 없다"며 "그러기 위해 우리 당은 쇄신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작은 차이는 덮어두고 총선승리를 위해, 예전에는 싸우기도 했지만 함께 어우르고 가자"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이 안철수 전 대표의 귀국에 대해 묻자 "오시면 좋겠다. 한국당 대통합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며 "우파와 중도, 국민이 다 함께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답했다.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이 한국당과 1대 1 통합하자 하고, 이언주 의원은 인정 못한다고 하는 것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을 묻자 "다양한 정당들이 모이게 되면 다양한 의견이 나올 것이다. 다양한 의견 수렴해가는 과정에서 목표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moonlit@newsis.com, westji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