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KBS, '김경록 인터뷰' 공방…알릴레오 녹취도 유출

기사등록 2019/10/10 10:58: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유시민 "KBS가 檢에 정보 흘려" vs KBS "허위사실 유포"
20분 분량으로 편집된 유시민-김경록 인터뷰도 유출
유시민 "김경록 변호인 통해 나간 듯…무거운 항의 중"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10.4남북정상선언 1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10.04.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과 KBS의 인터뷰 유출 의혹을 놓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KBS 간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유 이사장과 김 차장 간 인터뷰 녹취록도 언론에 유출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지난 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과 직접 인터뷰한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KBS 법조팀장이 김씨와 지난달 인터뷰를 했으나 보도는 하지 않고 검찰에 인터뷰 내용을 공유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자 KBS 측은 즉시 반박에 나섰다.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했다는 유 이사장의 의혹 제기가 사실이 아니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인터뷰를 하고도 보도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인터뷰 다음날인 지난 9월11일 '9시 뉴스'에 2개의 기사로 보도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지난 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그것은 인터뷰 기사가 아니다. 그냥 검찰발 기사에 자산관리인 김씨의 음성 변조된 발언을 원래 맥락에서 자르고 원래 이야기 취지와는 정반대로 집어넣어서 보도를 하는 데 이용한 것"이라며 "인터뷰 당사자가 어떻게 그것을 자기 인터뷰 기사라고 생각하겠냐"고 재반박했다.

그는 또 "내가 양승동 KBS 사장이라면 사실 관계를 다투기 전에 법조팀과 김경록 한국투자증권PB와의 인터뷰 영상을 볼 것"이라며 "그리고 9월11일에 내보낸 뉴스를 보고 과연 이 인터뷰에서 이런 뉴스 꼭지가 나올 수 있나부터 점검해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 측이 '김씨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지만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전달한 적이 없다'고 한 데 대해서도 "팩트 취재 확인을 왜 꼭 검찰에서 하냐. 검사들한테 안 물어보면 기자들은 이것이 팩트일까 아닐까 판단을 못하냐"며 "피의자가 굉장히 용기를 내서 인터뷰를 했는데 어떻게 검찰이 바로 인터뷰했다는 것을 알 수 있게끔 가서 사실관계를 재확인하냐"고 반문했다.

의혹이 해소되지 않자 KBS는 외부 인사를 포함한 조사위원회를 꾸리겠다고 밝혔다. KBS는 입장문을 통해 "시청자위원과 언론학자 등 중립적인 외부 인사들이 참여해 관련 내용에 대해 충실히 조사한 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KBS의 조치로 양측 간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이번에는 유 이사장과 김 차장 간 인터뷰 녹취록이 일부 언론에 보도되며 또다른 유출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두 사람 간 인터뷰는 전체 90분 분량인데 이 가운데 20분 분량만 유 이사장의 알릴레오를 통해 공개됐다. 그런데 누락된 부분의 녹취록이 보도되면서 유 이사장이 조 장관 측에 불리한 내용은 쏙 빼고 의도적으로 편집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것이다.

해당 녹취록을 보면 김씨는 정 교수와 함께 동양대 연구실에서 컴퓨터를 들고나온 것과 관련해 유 이사장에게 "(증거인멸을) 제가 인정을 했다"며 "(컴퓨터에) 전혀 손을 대지 않고 그대로 (검찰에) 제출을 했지만 제가 생각해기에도 그 행위 자체로 증거인멸이라고 인정을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도 "제가 처음에는 음모론 같은 것으로 접근을 했는데 실제적으로 진실을 밝혀줄 수 있을 것이라고도 생각을 한다"며 "이 사람들도 자기 목숨 걸고 하는 것이잖냐"고 했다.

그는 또 "제가 알고 있는 진실이 그대로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은 하고 있다"며 "제가 잘못한 것은 잘못한 것이다. 그것은 다 인정했고 교수님도 그것은 거부하기 힘드실 것이다. 행위가 있으니까…"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9일 저녁 알릴레오 추가 방송을 통해 "우리 녹취록이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변호인한테서 언론에 나갔을 수도 있고 변호인에서 검찰을 통해 언론으로 나갔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어제까지는 (녹취록을 갖고 있는 사람이) 알릴레오 제작진과 변호인 밖에 없었다"며 "그런데 어제 저녁에 김 차장이 검찰에 출두했을 때 이미 검찰이 갖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녹취록은 김 차장의 증언만 있는 게 아니라 제 말도 있잖냐. 그런데 저한테 동의를 구하지 않고 변호인이 검찰에 줘도 되냐"며 "그래서 제가 변호인 측에 아주 무거운 항의를 하고 있다. 물론 그쪽에서는 자기들이 안줬다고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ephites@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