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부실 인사 진원지는 조국…임명 철회하라"

기사등록 2019/08/14 18:18:3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후보자 이름 거론되는 것부터 갈등"
"갈등 조정자 아닌 조장자 역할될 것"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바른미래당이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조 후보자의 임명에 대한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가 하마평에 오른 이후 줄곧 법무부 장관 임명 반대 입장을 고수해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후보자 이름이 거론되는 것부터가 갈등의 진원지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매번 부실한 인사검증이 청와대의 임명 강행으로 가는 징검다리였다면, 부실 인사 책임의 진원지는 조 후보자였다"면서 "SNS에서는 정의의 사도를 자임하며 ‘적과 동지’의 양분법에 충실했던 사람 역시 조 후보자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임명만큼은 청와대가 철회하는 마땅하다"며 "사법질서와 국론분열은 전혀 어울리는 개념이 아니다. 갈등 조정자가 아니라 갈등 조장자의 역할이 될 수도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각 후보자들에 대한 철저한 인사검증을 위해 주력할 것"이라며 "국론결집을 위해서라면 적어도 법무장관 임명장이 한가위 선물이 돼서는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moonlit@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