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中, 폭력배 정권이나 하는 일해"

기사등록 2019/08/09 07:38: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홍콩언론, 미 영사관 관계자가 시위 지도자들과 만나는 사진 공개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6.18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미국 국무부가 중국을 '폭력배 정권(thuggish regime)'으로 지칭하면서 강하게 비난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주홍콩 영사관 관계자가 홍콩 시위 지도자들과 만나는 사진이 일부 홍콩 언론에 보도된데 대해 "외교관의 개인정보, 그의 자녀 이름, 사진을 (언론에) 누설하는 것은 포멀한 항의로 생각되지 않는다. 그건 폭력배 정권이 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건 책임있는 국가의 행동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8일 친중 성향 홍콩 언론인 원후이바오, 다궁바오 등은  '홍콩 우산시위'의 주역인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學民思潮)' 비서장과 네이선 로 등 학생 리더 3명이 지난 6일 저녁 홍콩의 한 호텔에서 미국 영사관 정치부 책임자인 줄리 이데를 만났다고 보도하며 사진도 공개했다.

이후 조슈아 웡은 미 영사관 관리와 만난 사실을 인정하면서 "홍콩 제재를 위한 '홍콩인권 민주법안' 관련 내용과 미국이 홍콩 경찰에 (시위진압) 장비를 수출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내용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공서(公署)는 “최근 홍콩 주재 미 영사관 관리가 홍콩 시위 주도자들과 접촉했다”면서 “공서 책임자가 미국 영사관 고위 관리와 긴급 회담을 갖고 홍콩 시위 주모자를 접촉한 사안에 대해 중국은 미국 측에 강력한 불만과 반대를 표했고, 미국 측에 해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국가 주권과 안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의지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그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이 그 어떤 형식으로 홍콩 사안에 간섭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 외교관은 자신의 일을 했다"며 "이는 미국 외교관들이 전 세계에서 매일 하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aeri@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