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백색국가 제외에 '日지자체 교류중단' 검토

기사등록 2019/08/05 10:48: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지금 상황은 비상식적이고 엄중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 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한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뉴스 속보를 시청하고 있다. 2019.08.02.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배민욱 윤슬기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한 가운데 서울시는 일본 지자체와 교류중단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 황인식 대변인은 5일 서울시청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일본의 민간과 지자체간 교류를 꾸준히 해왔다"며 "하지만 지금 상황이 비상식적이고 엄중한 만큼 지자체간 교류중단을 신중히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도 앞으로 정부의 대응 기조에 맞춰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에서 개최되는 회의도 몇 번 있고 일본청년과의 스포츠 교류 활동 등이 올해 하반기에 준비돼 있는 것이 있다"며 "서울시 주관 행사에서 일본 협찬사를 배제하는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서울시는 10월13일 개최 예정인 '2019 서울달리기대회'와 관련해 대회 협찬사에서 한국미즈노 등 일본 브랜드를 제외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부터 행정1부시장을 주관으로 '종합대책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시는 또 7일까지 업종별, 협회·단체, 유관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일본 무역보복 피해조사단'을 구성, 수출규제 대상 품목 등 관련 기업 실태 조사에 나선다.

일본 무역보복 피해조사단은 기업의 피해정도와 범위를 확인한다. 특히 서울의 일본 수입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실태조사가 진행된다.

일본 무역보복 피해조사단은 피해유형별 지원방안을 마련해 중앙부처와 공동대책을 마련한다. 수출규제 품목확인을 거쳐 애로와 피해조사를 하고 유형별 지원방안도 강구한다.

시는 중소기업 육성기금 융자금을 2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융자 한도를 5억원까지 늘린다. 이자도 1.5% 수준으로 최소화해 기업부담을 낮춘다.

mkbae@newsis.com, yoonseul@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