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인구조사 시민권 항목추가 행정조치 발표 계획

기사등록 2019/07/11 23:42:5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미국과 멕시코 국경지대에 몰려드는 중미 이민자들에 대한 46억 달러 규모의 연방정부 구호 예산안에 서명 전 연설하고 있다. 2019.07.02.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구조사와 관련된 행정조치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백악관 관계자가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 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늘 오후 '인구조사와 시민권'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이번 조치는 대법원이 최근 10년만에 내년에 실시되는 인구조사에 시민권 유무 여부를 묻는 항목을 추가하는데 대해 제동을 건 판결을 내린데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특별 조치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이날 발표가 전면적인 행정명령이 아닐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인구조사 양식에 시민권 문제를 포함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사용할 수도 있음을 시사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인구조사에 150억달러에서 200억달러를 사용한다"며 "그런데 '당신은 미국 시민권자인가'라는 질문을 하지 못하게 한다. 얼마나 우스꽝스러운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문제를 풀기위해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우리는 몇 가지 방안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었다.

인구조사국 관계자들은 재판에서 인구조사 인쇄과정이 10월말까지 연기될 수 있지만 특별한 노력과 추가 지원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이라고 진술했다.

민주당에서는 시민권 항목을 인구조사에 포함하는 문제가 소수민족과 이민자 공동체의 반발을 가져와 조사 거부로 이어지게 만들 수 있다며, 인구조사를 기준으로 한 의석수 배정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eswoo@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