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7살 아이가 아버지 차 몰래 운전 중 사고

기사등록 2019/06/18 09:06:1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아버지 차로 2㎞ 운전, 형사 미성년자로 형사처벌 없어

【대구=뉴시스】이은혜 기자 = 대구에서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아버지 차를 2㎞ 가량 몰래 운전하다가 사고를 냈다.



18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50분께 중구 동인동 3가 한 도로에서 A(7)군이 운전하던 스포티지 차량이 1차로에서 4차로로 진로변경을 하던 중 신호대기 중이던 포드 익스플로러 차량 우측 부분을 긁었다.



다행히 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A군은 자신이 거주하는 동구 신천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아버지의 스포티지 차량을 몰래 끌고 나와 인근 도로 약 2㎞를 주행한 뒤 이 같은 사고를 냈다.



경찰 관계자는 "만 7세인 A군은 형사 미성년자에 해당돼 처벌받지 않는다"며 "매우 경미한 접촉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hl@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