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석열 후보자 검찰 개혁 의지 철저히 검증할 것"

기사등록 2019/06/17 13:25:3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6.1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정의당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한 데 대해 "우리 당은 윤 후보자가 검찰의 신뢰 회복과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들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차기 검찰총장의 제1목표는 검찰의 완전한 개혁이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스스로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자는 참여 정부부터 박근혜 정부에 이르기까지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일했다고 알려져 있다"고 했다.

특히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을 적극적으로 수사하다 권력의 눈밖에 난 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특검으로 복귀해 많은 죄를 밝혀내면서 개혁적이고 진보적인 시민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전했다.

이어 "윤 후보자는 평소 '조직에 충성한다'는 지론을 갖고 있다고 한다"며 "정권으로부터 독립된 검찰을 추구한다는 뜻으로 읽을 수도 있지만, 무엇보다 검찰 조직의 보위가 중요하다는 뜻으로도 해석이 가능한 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는 좌천됐다가 시대정신에 따라 검찰 권력의 핵심으로 돌아왔다"며 "지금의 윤석열을 만든 것은 촛불을 든 국민들이다. 윤 후보자는 차기 검찰 총장으로서 이제 '국민에게 충성하겠다'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kangzi8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