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화상상봉 美 제재도 면제…남북 합의만 남아(종합)

기사등록 2019/03/15 12:07:5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한미 워킹그룹 회의서 최종 합의
통일부 "이산가족 상봉 본격 추진"
남북 연락사무소 통해 결과 공유
만월대 공동발굴 제재 면제 절차 개시

associate_pic4【금강산=뉴시스】김진아 기자 = 지난해 8월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남측 이금섬(92)할머니가 북측 아들 리상철(71)씨를 만나 기뻐하고 있다. 2018.12.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관한 대북제재 문제가 해결됐다.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화상상봉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지 6개월만이다.

한미 양국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워킹그룹(실무그룹) 회의에서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관한 모든 대북제재를 면제하기로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15일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 및 영상편지 교환사업과 관련해서 모든 제재 면제 절차가 완료됐다"며 "이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8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산가족 화상상봉 물자·장비 반출에 대한 면제를 승인한 데 이어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문제까지 해결된 것이다.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정부는 스크린과 카메라, 광케이블 등의 반출이 대북제재에 저촉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 등 국제사회와 협의를 진행해왔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었다.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은 지난 2007년 이후 한번도 열리지 않았다. 때문에 관련 화상상봉장 시설과 장비 등의 개보수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북측과 시설 개보수 문제부터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대변인은 "화상상봉과 관련해서는 향후 남북 적십자회담 등을 통해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 면회소 복구 등 평양공동선언 이행 문제를 북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업무를 본다.이날 북측과의 공동연락사무소장회의는 개최되지 않지만, 정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문서교환 방식 등으로 관련 결과를 공유하고 후속 절차에 대한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간 적십자회담 개최를 위한 협의도 본격화 될 전망이다. 우선 문서교환 방식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공감대가 형성된 이후 대면 회의를 여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남북 간 이산가족 화상상봉 참여자 선정 작업도 속도를 낼 거라는 관측이다. 당초 정부는 올 1월께 화상상봉을 개최하겠다는 내부 방침을 세웠으나 북미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그 영향으로 지연됐다.
 
한편 한미 양국은 이번 워킹그룹 회의에서 남북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사업에 대한 안보리 제재 면제 절차를 개시하기로 합의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jikime@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