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권 위조지폐 만들어 사용한 10대 검거…공범 추적 중

기사등록 2019/02/11 17:33: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전주=뉴시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청사 모습.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컬러복사기를 이용해 오만원권 위조지폐를 만들어 사용한 혐의(통화위조, 위조통화행사 등)로 A(19)군을 긴급체포,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또 A군과 함께 범행에 가담한 공범들을 뒤쫓고 있다.

 A군은 지난 8일 전주 시내 한 편의점과 술집 등에서 위조한 5만원권 지폐 7장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를 당한 편의점 관계자로부터 신고를 받고 위조지폐가 사용된 장소의 폐쇄회로(CC)TV를 분석, 중화산동을 배회하던 A군을 붙잡았다. 

 A군은 경찰에서 "차량만 운전했을 뿐 지폐를 위조하는 데 가담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경찰은 A군 등이 컬러복사기를 사용해 지폐를 위조한 것으로 보고 공범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말고도 공범이 최소 3명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공범들을 검거해 봐야 모두 몇 장을 위조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