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주 농성장 찾은 공정위원장...업계는 씁쓸

기사등록 2018/12/06 15:40:0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일부 가맹점주 "최저임금 인상분 50% 본사 부담하라"
업계 "평균 영업이익률 1~2%인데, 무리한 요구"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김상조(오른쪽 다섯 번째) 공정거래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편의점업계 '근거리출점 자제를 위한 자율규약' 선포식에 참석해 편의점업계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2.04.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비공식 일정으로 농성 중인 편의점주들을 깜짝 방문해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당정이 일방적으로 일부 강경파 점주들의 목소리에만 귀를 기울이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이 나온다.

6일 업계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을지로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이학영·제윤경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BCF리테일 본사 앞 CU가맹점주협의회 농성장을 찾았다.

가맹점주협의회 측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분의 50%를 본사가 부담하라는 요구를 본사가 받아들이지 않자 협상을 중단하고 철야 농성을 진행 중이다. 협의회 측에는 약 1500명의 점주들이 소속된 것으로 추정된다. CU가 1만3000여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것을 볼 때 전체의 10% 수준이다.

본사는 본사대로 전기료나 운영비 등을 본사가 부담하는 방식의 상생안을 내놨다. 본사는 점주들의 어려운 사정을 감안해 선의로, 선제적으로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나섰다는 입장이라 양측의 이견이 쉽사리 좁혀지지 않고 있다.

농성장을 찾은 김 위원장과 여당 관계자들은 특별한 발언을 하기보다는 대체로 점주들의 입장을 듣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후문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편의점 정보공개서 내 예상매출액 산정에 대해 세밀하게 들여다 보고 최근에 나온 자율규약도 성실하게 이행되는지 철저하게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5
당정이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농성장을 방문한 데 대해 업계는 씁쓸하다는 반응이다. 업계의 영업이익률이 1~2%에 그치는 마당에 프랜차이즈 가맹본사가 인건비까지 떠안는 것이 과연 합리적이냐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편들기를 하는 것 아니냐"며 "공정하게 시장질서를 바라봐야 할 공정위가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점주들의 입장만 경청하는 것 같아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BGF리테일은 개별적으로 점주들에게 상생안을 받을것인지 여부에 대한 신청을 받고 있다. 협의회가 협상을 중단한 상황에서 상생안에 대한 비용 집행 등 이사회 의결을 받아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전체 점주의 약 90%가 본사의 지원을 받겠다고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ashley8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