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종로 고시원 화재 초기대응 문제없어"

기사등록 2018/11/09 14:51:4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화재대응 초기 상황 분단위로 공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경찰,소방 관계자가 화재감식을 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화재로 10시30분 현재 7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2018.11.0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소방청이 9일 서울 종로구 고시원 화재 초기 대응에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오전 5시께 종로구 관수동 인근 지상 한 고시원 건물 3층 출입구에서 불이나 7명이 사망하고 11명이 화상 등 부상을 입었다.

사망자들 신원은 아직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지만 소방당국은 사상자 대부분이 50대 후반~70대 초반의 일용직 노동자들이라고 전했다.

이 불은 소방대원 173명과 경찰 40명 등 총 236명이 투입돼 오전 7시께 꺼졌다.

그러나 일부 대피자들은 진화 과정에서 살수차 사용 시간이 지체되는 등 소방당국의 초동대응이 늦었다고 지적했다.

불이 난 고시원 건물 2층에서 대피한 정모(40)씨는 "도착한 소방차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건물이 작아 불길이 크지 않았는데도 물대포(살수차)를 쏘기까지 20~30분은 걸린 것 같다"고 주장했다.

소방청은 고시원 화재 초기 활동상황을 공개하며 초기 대응에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소방대원들은 이날 오전 5시5분께 화재 현장에 도착했다. 이후 3층 창문으로 불꽃이 보이는 상태를 확인하고 곧바로 3층 계단으로 진입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이어 4층과 5층에 있는 시민들을 구조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관계자가 피해현황을 적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화재로 10시30분 현재 7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2018.11.09. scchoo@newsis.com
소방대원들은 1분 뒤 굴절사다리차를 이용하려고 했지만 장애물이 많아 사용하지 못했다. 결국 3층 계단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구조를 실시했다.

굴절사다리차 이용하지 못한 소방대원들은 대신 절연사다리를 설치해 오전 5시7~8분께 건물 3층과 옥상에서 대피자들을 구조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물을 쏘는 건 그랬을지 모르지만 화재가 나면 출동해서 대원들이 수관을 들고 바로 건물에 들어가는 게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소방당국의 초동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대피자 구조와 화재진압 등 초기 대응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