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관세청 '북한산 석탄 위장반입 7건 확인'

기사등록 2018/08/10 14:13:5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수입업자 3명, 관련법인 3개 기소의견 송치

associate_pic4【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노석환 관세청 차장이 1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북한산 석탄 국내 반입 수사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2018.08.10 kys0505@newsis.com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관세청은 10일 "북한산 석탄, 선철의 국내반입이 원산지증명서를 위조하는 방법으로 일부 들어온 사실을 확인됐다"고 밝혔다.

관세청 노석환 차장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서 '북한산 의심석탄 국내반입관련 수사결과 브리핑'을 갖고 "총 9건의 북한산 석탄 등 수입사건을 수사해 7건의 범죄사실을 확인하고 수입업자 3명 및 관련법인 3개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관세청은 또 북한한 석탄 등을 북한에서 러시아로,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운반한 배 총 14척 중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안 위반으로 인정가능한 선박에 대해서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억류 등 필요한 조취를 취할 예정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국내 3개 수입법인은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7회에 걸쳐 총 66억원 가량의 북한산 석탄, 선철을 국내로 불법 반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kys0505@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