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수용, 모스크바 방문…김정은 방러 조율" 日닛폰TV

기사등록 2018/07/11 23:21:2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판문점=뉴시스】전진환 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리수용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에서 양국정상의 식수 행사를 마치고 대화하고 있다. 2018.04.27.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북한 노동당 고위 간부 한명이 지난 10일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했고,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닛폰TV가 11일 보도했다.

 닛폰TV는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이 지난 10일 모스크바 공항에서 북한대사관 차에 타는 것을 목격됐다고 전했다.

 리 부위원장의 모스크바 공식 방문 목적과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 방러 준비를 위한 사전 협의와 관련이 있다고 한다. 

 리 부위원장은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북한 대표단의 일원이었다.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방북 당시 김 위원장에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초청장을 전달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 측은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릴 예정인 동방경제포럼(EEF)에 참석하면서 김 위원장이 방러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always@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