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 군사훈련 중단' 발언에…靑 "상황 변화 없다"

기사등록 2018/06/13 13:09:5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軍 '정해진 것 없어, 확인 중"…野 '한미동맹 균열' 비판 공세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리는 국무회의에 앞서 북미 정상회담 생중계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2018.06.12.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윤희 기자 = 청와대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발언에 기존과 달라지는 상황은 없다며 신중한 반응을 나타냈다. 우리 정부는 지난 2~3월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에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 올림픽이 폐회한 지난 4월 1일 훈련 규모를 축소한 전례가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싱가포르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과거와 변하는 것이 없다"면서 "어제 북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내놓은 정부 입장과 같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의 한미 연합군사훈련 일정 변수, 정치권에서 제기하는 한미동맹 균열 논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청와대는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2일 싱가포르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원론적으로 대응한 답변으로 갈음한다는 분위기다.

 남 2차장은 북미 정상회담이 끝나고 싱가포르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 연합군사훈련은 과거와 달라진 바가 없다. 과거에도 대화가 계속되는 동안은 (훈련 중단을) 고려해보겠다는 입장이었다"면서 "남북간 문제는 한미간 협의가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현재 우리 군은 미국 측의 입장을 확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장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더라도 향후 훈련에 큰 폭의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은 점점 커지는 상황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 소식을 전달하면서 군사훈련 관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중있게 소개했다. 북미 대화 기간에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면 북한에 대한 안전담보를 하는 것이란 평가도 곁들이며 기대를 키웠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 것이 지역과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했다"며 "당면해서 상대방을 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행동들을 중지하는 용단부터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합중국(미국) 대통령이 이에 이해를 표시하면서 조미(북미) 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조선 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담보를 제공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관계개선이 진척되는데 따라 대조선(대북) 제재를 해제할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발언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한미동맹 균열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 돌리면서 지방선거 당일 총공세를 펼치는 모양새다.

 ego@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