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강원랜드 전문자문단 전원, 수사단 의사 반영해 구성"

기사등록 2018/05/16 20:19:0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검찰총장이 단원 임명…수사단 의견 개진" 협의
"수사단추천 2人+이의제기 없던 대검추천 5명"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출근하고 있다. 2018.05.16.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이 "전문자문단 전원을 수사단 의사를 반영해 구성했다"라고 설명했다.

 대검은 16일 설명자료를 통해 "내규에 따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수사단 의견을 듣고 전문자문단 단원을 최종 위촉했다"고 밝혔다.

 대검에 따르면 수사단은 지난달 25일 대검에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하며 수사결과 보고서를 제출했다.

 문 총장은 지난 1일 "검찰 내부 의사결정 과정중에 있는 사안으로 엄밀한 법리판단이 필요하다"며 고검장과 검사장으로 구성된 회의체에서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수사단이 반발하며 "전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하라"고 요청하자 문 총장은 이를 수용해 지난 8일 전문자문단 내규를 마련했다. 자문단은 검찰총장이 위촉하되 수사단은 필요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 대검은 후보 10명을 수사단에 전달했고 수사단은 이중 5명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검은 수사단의 문제 제기가 없던 후보 5명에 수사단 추천 후보 5명중 2명을 선정해 총 7명으로 구성했다.

 자문단원은 검찰과 법원 출신 변호사 4명 및 대학교수 3명으로 구성됐으며 10년 이상 법조계 실무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문자문단은 오는 18일 회의를 열어 수사단과 문 총장의 갈등 원인이 된 대검 반부패부장과 전 춘천지검장 등 검찰 고위 간부들에 대한 사법처리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영장 청구서에 적시할 외압 관련 범죄사실 심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hey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