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고위급회담 취소 소식에 "美, 北체면 구기면 안돼"

기사등록 2018/05/16 09:18:3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2018.04.2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의 갑작스런 취소 소식에 "미국은 비핵화가 진정한 목표라면 불필요한 자극으로 북한의 체면을 구기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북미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도 서로 인내하고 배려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어젯밤 행사장에서 만난 조명균 통일장관과도 오늘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건만 밤새 안녕하셨습니까 말이 실감난다"며 "간밤 북한에서 맥스선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오늘 회담의 연기를 통보했고 더 나아가 북미 정상회담까지 거론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이미 진행중이며 이달 말 끝난다. 사실상 북한에서 이해한다는 입장이었기에 근본적인 원인은 최근 미국조야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나친 허들높이기와 압박에 대한 반발이 원인이라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동양은 체면을 중시하고 서양은 실리를 중시한다"며 "북한도 사소한 견해에 대해 미국의 다양한 사회구조와 다른 이견의 이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