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원순 제압문건' 박원동 前국정원 국장 구속기소

기사등록 2017/11/14 17:41: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국정원 댓글 은폐'  혐의를 받고 있는 박원동 전 국정원 국익정책국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들어서고 있다.2017.10.27.suncho21@newsis.com
전경련 보수 단체 자금 지원 개입 혐의도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 소속으로 정치 공작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박원동 전 국익정보국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14일 박 전 국장을 국가정보원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박 전 국장은 신승균(구속기소) 전 국익전략실장과 함께 '박원순 시장 제압' 문건을 작성 및 이행케 하고,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을 퇴출케 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당시 야권 동향을 사찰한 뒤 여권에 선거 대책 등을 기획하도록 한 혐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과 기업이 보수 단체에 수십 억원을 지원하도록 압력을 가한 혐의도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박 전 국장에 대해 국정원법 위반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 같은 달 27일 구속했다.

 검찰은 박 전 국장과 같은 날 구속된 김진홍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도 구속 기간 만료 전 재판에 넘긴다는 계획이다.

 김 전 단장은 이미 구속된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의 후임자로, 2013년 검찰의 댓글 의혹 수사가 진행되자 빈 사무실을 심리전단 사무실처럼 꾸미고 위조문서를 마련하는 등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kafka@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