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문가, 5가지 사드 보복조치 제안 '주목'

기사등록 2016/08/06 09:44:42 최종수정 2016/12/28 17:28: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1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관영 매체들이 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론몰이를 이어가는 가운데 중국 유력 한국 전문가가 한국 사드 배치에 따른 구체적인 보복 방안을 제안해 주목받고 있다.

 6일 중국 관영 언론 칭녠바오(靑年報)는 저장(浙江)대학 한국연구소의 리둔추(李敦球) 연구원이 제안한 제재방안을 전했다.

 리 연구원은 또 내년 말 사드가 배치를 마무리할 예정인 가운데 우리는 대화와 제재, 군사적 압력 행사 등 다양한 방법들을 동원해 사드 배치를 저지할 것이라면서 한국 정부가 스스로 잘못을 깨닫고 돌이키길 마냥 기다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5가지 제재 및 압력행사 방안을 제시했다.

 ▲사드 배치 부지로 결정된 성주 및 그 소속 경상북도를 전면적으로 제재한다 ▲사드 배치를 지지하는 한국 회사와 개인을 제재한다 ▲문화, 관광 영역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전면적 경제제재를 시행한다 ▲한국 방향으로 레이더시스템을 배치하고 전파 간섭 등 군사 반격조치를 실행한다 ▲러시아와의 전략적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사드 문제를 공동 대응한다 등이 포함됐다.

 한편 중국 언론은 사드 배치 관련 비난 여론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인 런민르바오는 전날 사설을 통해 "안보문제는 경솔하게 처리해서는 안 되며 한국은 사드 배치의 배후인 미국의 백을 믿고 함부로 행동해선 안 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사드 배치가 북한에 대한 유엔 결의를 이행하는 데 분열을 초래할 것"이라면서 "한국이 사드 배치를 계속 고집하면 중국은 유엔 차원의 대북 제재 공조 대오에서 이탈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sophis73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