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신창현 감싸는 홍영표·민주당, 사죄하라"

기사등록 2018/09/12 18:19:52
"김현미 장관도 책임질 건 책임져야"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자유한국당 박덕흠 국회 국토교통위 간사를 비롯한 한국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경기권 택지개발후보지 정보 유출 의혹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9.12.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자유한국당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수도권 택지개발 정보 사전 유출 논란에 대한 현안 질의가 무산된 데 대해 "여당이 신 의원을 두둔하고 있다"며 사과와 현안질의 시행을 촉구했다.

 국토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 의원의 수도권 택지개발 정보 불법 유출 사건으로 국민적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국토위 한국당 간사인 박덕흠 의원은 "최초로 개발계획을 불법 촬영해 신 의원 측 사진으로 전송했다는 조력자로 경기도청 공무원이 지목됐는데, 경기도청은 그런 일이 없다고 반박했고 경기도 자체 조사 결과로 경기도청에 파견나온 국토부 공무원이라고 발표했다. 근데 어제는 신 의원이 민주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로 과천 시장에게 받았다고 해명했다"며 "이 정도면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뿐만 아니라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이 공익 목적이었다며 신 의원을 두둔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공공주택 특별법에서 국토부 장관은 국민의견을 청취하고 공고하기 전까지 과정에서 관련 정보가 누설되지 않도록 필요 조치해야한다고 정하고 있다. 명백히 현행법을 위반한 중대한 사안"이라며 "민주당은 무슨 이유에선지 현안질의에 협조하지 않고 오히려 신 의원을 감싸는 듯한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사안의 진상 규명을 위해 민주당 소속 국토위 위원들에게 이번 사건에 대한 현안 질의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또 향후 현안 질의에서 자료가 유출된 회의에 참석했던 국토교통부, 경기도청 공무원 등 14명과 김종천 과천 시장이 참여할 것과 오는 10월 국정감사에 경기도청을 포함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자체 조사한 이번 불법 유출 사건 조사 결과를 전체회의에서 소상히 밝히고 사과는 물론 책임질 사안은 책임져야 한다"며 "공익과 사익을 구분 못하는 민주당 원내대표와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여야는 이날 국토위 전체회의를 열고 신창현 의원의 자료 유출 사건에 대한 현안 질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안건 순서와 출석자들을 두고 설전이 오가며 정회됐고,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해 무산됐다.

 jabiu@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