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배우 이선빈, 前소속사와 전속계약 5억 분쟁 2심도 승소

기사등록 2022/09/23 07:00:00

기사내용 요약

소속사 "이선빈, 전속계약 위반 행위"
이선빈 "전속계약은 이미 해지된 것"
항소 기각…"소속사, 의무 이행 안해"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지난달 25일 조선 팰리스 강남서울 더그레이트홀에서 열린 2022 NEWSIS K-EXPO(뉴시스 한류엑스포)에서 배우 이선빈이 서울시장상 문화대상을 수상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2.08.2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신귀혜 기자 = 배우 이선빈(본명 이진경)씨의 전 소속사가 이씨가 전속계약을 위반해 얻은 수익 중 회사의 몫을 돌라달라며 수억원대 소송을 냈으나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패소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17-2부(부장판사 최현종·방용환·정윤형)는 웰메이드스타이엔티가 이씨를 상대로 낸 약정금 청구 항소심에서 전날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소속사는 이씨가 전속계약을 위반한 상태로 일방적인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전속계약 위반으로 얻은 수익 중 회사가 지급받아야 할 금액을 달라며 5억원대 약정금 소송을 지난해 6월 제기했다.

소속사는 이씨가 회사에 일방적으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독단적인 연예활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씨와 소속사는 2016년 전속계약을 체결했고, 이씨는 2018년 9월21일 회사에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이씨는 웰메이드스타이엔티의 비용 처리가 투명하지 않아 정산자료와 증빙자료의 제공을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보냈고, 소속사가 자료 제공을 거부했다는 입장이다.

이씨 측은 이미 시정요청을 했지만 소속사에서 정해진 기간 안에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정당하게 전속계약이 해지됐고, 소속사도 사실상 이를 인정해왔다는 것이다.

지난 1월 1심 재판부는 소속사가 증빙자료를 제공하지 않은 사실, 이씨가 시정요청으로부터 14일이 경과한 후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고를 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며 이씨의 손을 들어줬다.
 
항소심 재판부도 소속사가 정산자료 제공 등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보고 소속사 측의 항소를 기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imo@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