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익산장례식장 조폭 집단 난투극' 조폭 5명 징역 2년6개월~3년

기사등록 2022/08/12 13:40:06

최종수정 2022/08/12 15:34:43

associate_pic4
[그래픽]
[군산=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익산 장례식장 조폭 집단 난투극' 사건에 가담한 폭직폭력원들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정성민)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범죄단체 등의 구성·활동) 혐의로 기소된 A파 3명에게 징역 3년을, B파 2명에게 징역 징역 2년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월 6일 오전 2시께 익산시 동산동의 장례식장 앞 도로에서 다른 폭력조직원들과 각목 등 둔기를 들고 싸운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으로 조직원 2명이 머리에 열상을 입고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두 조직은 앞서 숨진 조직원의 장례식에 조문을 갔다가 '인사를 똑바로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었고 이후 몇 시간 뒤 단체로 싸움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싸움을 목격한 시민의 112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인근 CCTV 등을 통해 싸움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가 시작되자 사건 관련자들은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조직원 일부는 경찰 조사에서 "싸움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밖이 소란스러워서 나가 본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해 사건 가담자를 모두 50명으로 추정하고, 사건 은폐 목적으로 현장 주변 CCTV 본체를 떼간 조폭을 비롯해 사건 관련자 50명(18명 구속)을 모두 검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폭행 행위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다"면서도 "범죄 단체는 공동의 목적을 지닌 다수인이 조직적, 계속적으로 결합해 선량한 시민들에게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주거나 불안감을 조성하는 등 사회의 평온과 안전을 심각하게 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