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홍준표, '법적 대응' 예고 이준석에 "자중하고 후일 기약하라"

기사등록 2022/08/06 17:21:24

최종수정 2022/08/06 18:16:13

기사내용 요약

"더이상 당 혼란케 하면 분탕질에 불과"
"대장부는 나아갈때, 멈출때 잘 알아야"
洪, 전날에도 "중재 이제는 그만두기로"

associate_pic4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 효석홀에서 열린 2022년 대구 청소년참여기구 연합 워크숍 “청소년이 묻고 대구시장 홍준표가 답하다” 토크콘서트에서 청소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7.29.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은 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법적 대응을 예고하자 "자중하시고 후일을 기약하라"며 '경고성' 조언을 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절차의 하자도 치유가 되었고 가처분 신청을 해본들 당헌까지 적법하게 개정된 지금 소용 없어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더이상 당을 혼란케 하면 그건 분탕질에 불과하다"며 이 대표의 대응을 강도 높게 지적하며 "대장부는 나아갈 때와 멈출 때를 잘 알아야 한다"고 했다.

홍 시장은 전날에도 "여태 이 대표 입장에서 중재해보려고 노력했으나 이제 그만두기로 했다. 그렇게 말했건만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건 크나큰 잘못"이라며 이 대표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9일 전국위에서 비대위 체제 전환을 결정하면 법원에 직접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내가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가처분은 거의 무조건 한다고 보면 된다.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는 시점에서 (잠행을 끝내고) 공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법률 자문까지 모두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9일 전국위에서 당 대표 직무대행이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도록 하는 당헌 개정안과 함께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의결하면 비대위는 공식 출범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