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中, 대만해협 이틀째 군사훈련…"전투기 68대·함정 13척 동원"

기사등록 2022/08/05 23:06:39

기사내용 요약

일부는 완충지역 '중간선' 넘어
중, 실탄 사격 훈련은 언급 없어
대만 "고의 침범…현상 심각한 훼손"
대만, 전투기·함정·지상 미사일 등 대응

associate_pic4
[난징=신화/뉴시스] 4일(현지시간) 중국 인민해방군 전투기가 대만 인근 상공에서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2022.08.06.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중국이 5일 대만해협에 전투기 68대와 군함 13척을 동원해 군사훈련을 실시했다고 대만 측이 밝혔다.

외신들에 따르면 대만(타이완) 국방부는 이날 "중국 군용기 68대와 해군 군함 13척이 대만해협에서 훈련을 실시했다"며 이 중 일부는 중간선으로 알려진 양측의 비공식 완충 지역을 "의도적으로 넘었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는 성명에서 "중국군이 현상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대만 수역과 영공을 침범했다"고 비난했다.  

또 이에 대응하기 위해 경보 방송과 전투기, 함정, 지상 미사일을 사용했다고 부연했다.

중국도 대만해협에서 공중 및 해상 전투 훈련을 실시했다고 확인했다.

중국 인민해방국 동부전구는 "대만 북부와 서남부, 동부 공중 및 해상에서 실전화 연합훈련을 계속했다"며 "군의 합동 전투 능력을 시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4
[난징=신화/뉴시스] 대만 관할 중국군 동부전구 로켓부대가 4일 둥펑 계열 미사일을 발사하고있다. 중국군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대규모 훈련을 강행했고, 대만 북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 계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이날은 중국이 예고했던 대만해협 군사 훈련 이틀째다. 중국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강행 이후 4~7일 대만해협을 둘러싸고 '실탄 사격'을 포함한 포위식 군사 훈련을 실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4일엔 중국 군용기 22대가 중간선을 넘었다 돌아갔다. 또 오후 1시56분부터 오후 4시까지 대만 북부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 계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4일엔 예정대로 장거리 정밀 타격 훈련이 있었지만, 중국은 5일 발표에선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