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돌싱글즈3' 최종 선택 앞두고 거친 신경전… "전쟁이다"

기사등록 2022/08/07 02:03:00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돌싱글즈3' 영상 캡처 . 2022.08.05. (사진= MBN·ENA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돌싱남녀 8인의 합숙이 곧 끝이 난다.

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MBN·ENA TV예능 '돌싱글즈3' 7회에서는 김민건·변혜진·유현철·이소라·전다빈·조예영·최동환·한정민의 합숙 마지막 날 밤과, ‘최종 선택’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이들을 지켜보던 4MC 이혜영·유세윤·이지혜·정겨운은 출연진들 사이에 펼쳐진 솔직한 대화에 과몰입하는 모습을 보인다. 각자의 1:1 데이트를 진행한 뒤 다시 모인 출연진들은 '돌싱 빌리지'에서의 마지막 뒤풀이를 진행하는데, 끝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는 눈치 싸움으로 인해 다소 날카로운 분위기가 형성된다. 이에 한 출연진은 "오늘 왜 이래, 느낌 자체가 되게 무겁다"라며 부담감을 내비치기도 한다.

뒤이어 각자의 숙소로돌아간 돌싱남녀들은 동성끼리 모인 자리에서 더욱 깊은 속내를 털어놓기 시작한다. 이 과정에서 한 출연진이 "오늘 밤 얘기를 해볼 생각"이라고 말하자 다른 출연진은 "최종 선택에서 내가 그 사람을 선택할 것"이라고 선포해 분위기가 얼어붙는다.

이에 유세윤·이지혜는 "전쟁 시작이다"라는 반응으로 긴장감을 더한다. 또 김민건·유한철과 삼각관계를 이루고 있는 변혜진에 대해 정겨운은 "유한철에게 갈 것 같다"고 하는 반면 유세윤은 "내가 변혜진이라면 김민건이다"라고 장외설전을 벌이기도 한다.

제작진은 "결전의 마지막 날 밤을 맞은 돌싱남녀들이 자신의 감정에 가장 솔직한 상태로 상대에게 거침없이 돌진하면서, 하룻밤 사이에 끊임없는 ‘반전’이 일어나게 된다. 마지막 지각변동을 예고한 ‘최종 대시’의 현장을 지켜봐 달라"고 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