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與 서해 공무원 피격 TF "강경화, '월북' 아닌 '표류' 표현"(종합)

기사등록 2022/06/29 17:26:58

최종수정 2022/06/29 17:42:41

기사내용 요약

"文정부 주류와 다른 판단…포인트"
"대통령실 개입? 文정부 개입한 것"
1차관 "외교부 불참, 유감으로 생각"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조현동(왼쪽 두번째) 외교부 차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한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와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6.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가 29일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2020년 9월 25일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의 연설에서 '월북'(cross the border)이 아닌 '표류'(drift)라는 표현을 썼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TF 위원장은 이날 외교부에서 조현동 외교부 1차관, 조현 주유엔대한민국대표부 대사, 최희덕 동북아시아국장 등 당국자들과 면담을 가진 후 기자들을 만나 "강 전 장관이 당시 (문재인 정부) 주류와 다른 판단을 한 것은 굉장히 중요한 포인트"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이 사건 최종결과가 바뀐 데 대해서 대통령실이 개입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문재인 정부가 개입한 것"이라고도 했다.

하 위원장은 "사건 중간 수사 결과 발표가 뒤집어지기 시작한 것은 작년 7월부터다. 문재인 정부 인권위원회에서 사건결과에 조작이 의심된다는 보고서를 냈다"고 말했다.

또 "관계장관대책회의에서 당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 요청을 못 받았다"며 "외교부가 마땅히 해야할 국가 역할을 하지 못했다. 국가가 그 당시 어디에 있었나 하는 질문을 던지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하 위원장은 "이 사건은 국제사회에도 진상규명, 피해구제 차원에서 후속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미국에 (이 사건이) 인권 대북제재에 해당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 1차관은 면담에서 "저희로서도 지난 2020년 9월 서해에서 발생한 우리 국민의 불행한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저희 외교부로서도 이 사건이 발생한 직후에 고위급 관계장관회의에 외교부가 참여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