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파주의 한 농협 직원이 5년간 17억원 빼돌렸는데도 몰라…경찰 수사 중

기사등록 2022/06/27 15:54:40

최종수정 2022/06/27 19:30:59

associate_pic4
[파주=뉴시스] 김도희 기자 = 경기 파주시의 한 지역 농협에서 직원이 수십억원을 횡령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7일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역 농협은 지난 5년간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30대 직원 A씨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회계장부를 관리하면서 회삿돈 17억 4000만원을 차명계좌와 본인계자로 빼돌리는 등 횡령한 정황이 포착된 상태다.

경찰은 농협 측에 관련 증거 자료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고소인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이후 수사를 통해 정확한 피해규모 등을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