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파월 "경기침체, 분명히 가능성 있다…금리 인상 지속"(종합)

기사등록 2022/06/23 01:45:22

기사내용 요약

의회 청문회 첫날 "인플레 둔화 증거 나올 때까지 인상"
"금리 인상, 식품·에너지 가격 안정에는 도움 안 될 것"

associate_pic4
[워싱턴DC=AP/뉴시스]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5일(현지시간) 연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 금리를 0.75%p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2022.06.15.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중앙은행의 목표치인 2%로 둔화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나타날 때까지 연준이 금리를 계속 인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AP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틀간의 의회 청문회 첫날인 이날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수개월동안 인플레이션이 하락하고 있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를 찾을 것"이라며 "우리는 물가 안정을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결의와 필요한 도구를 모두 갖추고 있다"고 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미국 경제가 더 높은 금리를 견딜 수 있는 "매우 강력하고 좋은 위치에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이 수백만 미국 가정에 어려움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에서 금리 인상을 통해 물가 급등을 완화하는 것이 연준의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불확실한" 글로벌 환경에 직면해 있으며 추가적인 인플레이션을 "놀랍게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기 침체 전망에 대한 질문에 대해 "우리가 의도한 결과는 아니지만 분명히 가능성이 있다"라며 "솔직히 말해 지난 몇달 동안 전세계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인해 우리가 원하는 것을 달성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착륙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것이 우리의 목표다. 매우 도전적일 것"이라며 "전쟁과 원자재 가격, 공급망 문제를 생각하면서 지난 몇달간의 사건들로 인해 이 문제는 훨씬 더 어려워졌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그 일을 해낼 수 있느냐의 문제는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요인들에 어느 정도 달려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공화당 상원 의원들은 에너지 산업 규제 등 백악관 정책이 물가 상승 압박을 심화시키고 있는지 물었으며 물가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긴축적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에 대항하는 효과적인 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도 금리 인상이 치솟는 식품 가격과 휘발유 가격을 낮추는 데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의 증언은 지난주 연준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은 지 일주일 만에 나온 것이다. 그는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이 통제되고 있다는 강력한 증거가 나올 때까지 연준은 공격적인 정책을 밀어붙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