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등산 중 발견한 산양삼 30여 뿌리 훔친 60대 불구속 입건

기사등록 2022/05/23 17:02:45

최종수정 2022/05/23 18:26:43

associate_pic5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야산에서 재배 중인 산양삼 수십 뿌리를 훔친 A(60)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1시40분께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한계리 한 야산에서 재배 중인 7년근 산양삼 30여뿌리(300여만원 상당)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등산 차 찾은 야산에서 산양삼을 발견해 손으로 캐낸 뒤 승용차에 싣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산양삼 상당량이 사라진 사실을 안 피해 농장주는 영농조합 회원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수색에 나선 회원들이 약 1시간 만에 지산리 인근 한 과수원에서 외부 차량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검문을 통해 A씨의 범행 사실을 확인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 "등산 차 방문했는데 산양삼이 눈에 보여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