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무인카페 등 4곳 연쇄 방화 30대男 체포…범행 동기 함구

기사등록 2022/01/26 16:24:03

최종수정 2022/01/26 22:17:43

기사내용 요약

무인카페·편의점·식당·빌라 우편함 방화
인명 피해 없고 물적 피해 규모 확인 중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무인카페와 편의점 등 4곳에 불을 지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방화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께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한 식당 주차장에 쌓여 있던 폐현수막에 불을 지르고, 약 30분 뒤 인근 편의점에 들어가 진열된 물건에 불을 붙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후에도 인근 무인 카페와 다세대 주택 우편함에도 불을 질러 총 4곳에서 방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방화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했으나 이후 연달아 화재 신고가 접수되자 연쇄 방화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형사 1개 팀과 순찰차 10대를 투입했다.

경찰은 네 번째 화재 신고가 접수되고 10분이 지났을 무렵 화재 장소를 지나가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당시 술에 취해 있던 A씨는 술이 깬 뒤에도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 진술하지 않는 등 경찰 조사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