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맞으면서 컸다"는 윤석열에 추미애 회초리 든 합성사진

기사등록 2021/12/08 19:11:57

최종수정 2021/12/08 19:13:56

associate_pic4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합성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본인이 회초리질 하는 합성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원칙주의자 아버지에게 대학생 때까지 맞으면서 컸다"고 언급한 기사를 공유하며 "체벌로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추 전 장관은 이 게시글 댓글에 한복입은 여성에 자신의 얼굴을 댕기머리를 하고 종아이를 걷은 한 남자 아이 얼굴에 윤 후보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여성은 남자 아이에게 회초리질을 하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같은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윤석열을 때려주고 싶은 동심이 앙증맞게 표현됐다. 이 분 왜 이렇게 유치하냐"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