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KISTEP, ISNI·연구자 정보 연계·공유

기사등록 2021/02/23 14:13:58 최종수정 2021/02/23 15:24:0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국립중앙도서관과 KISTEP이 23일 ISNI와 국가연구자정보 연계,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서면으로 진행했다.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2021.02.23.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국립중앙도서관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23일 국제표준 식별체계인 ISNI와 국가연구자 정보의 연계·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제표준이름식별자(ISNI)는 연구자, 작가, 제작자, 실연자 등 창작 활동과 관련된 개인 및 단체의 공적신원에 부여하는 16자리 국제표준 식별번호다.

영국, 프랑스 등 해외 주요 국립도서관 뿐 아니라 유튜브 등 세계적 기업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동명이인을 식별할 수 있고 창작물 통합 관리, 개인정보 침해 없는 국제적 통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2016년 ISNI 국제기구에 가입한 이래 한국저작권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등 국내 14개 기관(학술·문학·음악·영화·미술 등)이 참여한 ISNI-코리아 컨소시엄과 ISNI 누리집(홈페이지)을 운영하고 있다.

KISTEP은 이번 협약으로 ISNI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15번째 기관이 됐다.

앞으로 양 기관은 범부처 연구자정보 통합서비스 국가연구자정보시스템(NRI)과 연계한 ISNI 신규 발급과 연구자 및 연구실적 데이터 공동 활용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이날 협약과 관련해 "국내 연구분야 창작자와 창작물의 국내외적 접근과 활용도가 더욱 용이해 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편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면으로 진행됐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연아 ISNI.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2021.02.23.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