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안보보좌관 "위챗·틱톡 사용금지 이뤄질 것"

기사등록 2020/11/22 22:39:0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트럼프 행정부, 다른 중국 기업도 살펴보는 중"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베트남을 방문 중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 동영상 공유앱 틱톡과 메신저 앱 위챗의 미국내 사용을 금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시도가 결국 성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2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법정 소송이 진행 중인 만큼 연방정부는 법원이 이러한 금지에 대해 어떤 조치를 할 수 있고,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힐 때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 같은 앱을 금지하는 대통령의 권한이 결국 시행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행정부가 바뀌더라도 금지조치는 실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는 또 미국인에게서 많은 데이터를 가져가는 인기있는 앱을 보유한 다른 중국 기업들도 살펴보고 있고, 몇 가지 조치가 있을 수 있다"면서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켜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남중국해 분쟁과 관련해 그는 "중국은 국제적 규칙에 따라 행동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면서 "자기 호수처럼 남중국해를 소유한 듯이 행동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위챗과 틱톡의 사용을 금지하려는 행정명령은 지방법원이 잇따라 제동을 걸면서 보류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