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한미일 외교 "北 핵정책 법제화 심각한 우려…핵실험 단호히 대응"(종합)

기사등록 2022/09/23 09:29:09

최종수정 2022/09/23 10:14:41

기사내용 요약

한미일 외교, 뉴욕 1시간 회담…"북 협상 복귀 촉구"
"규칙 기반한 경제 질서 강화 위한 3국 협력 강조"

associate_pic4
[발리=AP/뉴시스] 박진(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지난7월8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외교 장관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토니 블링컨(가운데)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3국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2022.07.08.

[서울=뉴시스] 김난영 특파원,  유자비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박진 외교부장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뉴욕에서 회담을 가진 후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채택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북한의 불안정한 행동에 대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며 북한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고 이 지역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며 규탄했다.

또 "핵 정책과 관련 새로운 법률 채택을 포함해 핵무기 사용과 관련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불안정한 메시지를 보내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며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의 중요성을 강요하고 북한이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블링컨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우리 정부의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 목표에 지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또 한미일은 성명에서 "규칙에 기반한 경제 질서를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번영을 촉진하기 위해 3국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경제적 강압에 맞서 함께 일어서야 할 필요성에 주목하고 이런 행동을 억제하고 대응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며 "더 넓게는 각국이 부당한 압력 없이 스스로의 길을 선택할 수 있는 국제질서 수호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을 규탄하고 우크라이나의 주권, 독립, 영토 보전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표명했다"며 "명백한 국제법 위반에 단호하게 대응하고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할 필요가 있음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과의 협력 강화 방침과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이라는 공통된 비전에 따라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재원에 대한 태평양 도서국가들의 접근을 지원하기 위해 서로의 노력을 조정하고 구축하는 방법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브리핑을 통해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의 3자회담에 "주목하고 싶다"라며 "오늘 이들 대화의 핵심적인 특징은 우리가 공동의 이익을 증진하기 위해 태평양에서 협력할 수 있는 방법이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jabiu@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