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고선웅 연출 "가요로 풀어낸 민초들의 100년 삶…추억 소환"

기사등록 2022/09/23 05:01:00

기사내용 요약

주크박스 뮤지컬 '백만송이의 사랑' 10월 개막
1930년대부터 가요로 엮어낸 현대사 100년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지난 22일 서울 중구 경향아트힐에서 열린 주크박스 뮤지컬 '백만송이의 사랑' 연습 시연. 2022.09.23 akang@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그동안 잘 지냈나요. 먼저와 기다렸어요. 자꾸 눈물이 흘러 내려요. 미안해하지 말아요.'

이산가족이 상봉한다는 뉴스에 사람들이 눈길이 쏠리고, 이윽고 이은미의 '녹턴'(2010)이 흘러나온다. 천천히 마주하는 두 사람, 서글프고 아련하다. 70년 만에 재회하지만 휠체어에 앉아 서로를 바라보기만 한다. 또다른 노래가 이어진다. 이선희의 '그 중에 그대를 만나'(2014)다. '별처럼 수많은 사람들 그 중에 그대를 만나. 꿈을 꾸듯 서로를 알아보고.'

격동과 파란의 한국 현대사 100년 동안 큰 사랑을 받아온 가요들이 주크박스 뮤지컬로 펼쳐진다. 오는 10월4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백만송이의 사랑'이다. 지난해 11월 초연 후 11개월여 만에 다시 공연한다.

1930년대 일제시대 독립운동가와 기생의 사랑부터 1950년대 6.25전쟁이 갈라놓은 이별, 1960년대 시위대 속 운명 같은 사랑과 1970~80년대 산업화 시대의 안타까운 사랑 이야기를 거쳐 1990년대 대성리의 밤 엇갈린 젊은이들의 사랑까지 일곱개의 에피소드로 전개된다. 시대를 넘어 반복되는 사랑과 이별의 순간, 먼 세월을 돌아 재회한 이들의 이야기가 음악처럼 흘러간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지난 22일 서울 중구 경향아트힐에서 열린 주크박스 뮤지컬 '백만송이의 사랑' 연습 시연. 2022.09.23 akang@newsis.com 
'백만송이 장미'부터 '빈대떡 신사', '사의 찬미', '낭랑 18세', '노란 샤쓰의 사나이', '님과 함께', '당신은 모르실거야' 등 1930년~1970년대 명곡이 1막을 가득 채운다. 2막에선 '아파트'부터 '어젯밤 이야기', '빙글빙글', '춘천 가는 기차', '취중진담', '달의 몰락', '낭만에 대하여', '허니', '챔피언', '너의 의미' 등 1980년대부터 현대까지 히트곡을 만나볼 수 있다.

창극 '귀토',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회란기', 뮤지컬 '광주' 등 장르를 넘나들며 재치있고 탄탄한 극을 선보여온 고선웅이 연출을 맡았다.

고 연출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경향아트힐에서 열린 연습장면 공개 및 간담회에서 "역사적 기념일마다 영웅을 기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저변에 살아온 민초들의 삶은 보이지 않는다. 굴곡진 역사 속에 민중들의 삶이 어떻게 흘러왔는지 기억하고자 이 작품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지난 22일 서울 중구 경향아트힐에서 열린 주크박스 뮤지컬 '백만송이의 사랑' 연습 시연. 2022.09.23 akang@newsis.com 
굵직한 한국 현대사를 노래로 담아내는 만큼,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다고 했다. "(사건에) 함몰되지 않도록 깊지도, 얕지도 않은 선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우리는 많은 게 나눠져왔다. 세대, 남녀, 이념적인 부분까지. 이 작품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초연 때 보면 1막엔 나이있는 관객들의 몸이 (극에 집중하느라) 앞으로 나오고, 2막 뒷부분엔 젊은 관객들의 몸이 나오더라고요. 나이대별로 관심있는 장면이 다른데, 마지막엔 모두 공감했죠. 노래 한 곡에 다양한 정서와 기억이 있어요. 관객들은 노래를 듣고 자신만의 추억을 소환하고 감정을 떠올리죠."

격변의 시대를 담아내며 이를 관통하는 큰 주제는 결국 사랑이다. 장면들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노랫말도 하나의 포인트다. 이우미 작가는 "어느 시대든 사랑이 있지 않나. 대중가요가 대중들의 삶을 녹여 탄생했기에, 이야기와 노래가 서로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것들로 선별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고선웅 연출이 지난 22일 서울 중구 경향아트힐에서 열린 주크박스 뮤지컬 '백만송이의 사랑' 연습 시연 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말하고 있다. 2022.09.23 akang@newsis.com 
"'아파트'나 '사계' 등 노래로 그 시대를 분명하게 보여주는 가사들이 있어요. 또 사랑에 관련된 노래가 많죠. 일제강점기 때의 사랑과 지금의 사랑은 모습이 다르잖아요. 가사로 보여줄 수 있는 노래들을 골랐죠."

1950년대 전쟁으로 인한 이별을 그려내는 '임인수' 역의 배우 라준은 "'백만송이의 사랑'이라는 제목이 참 좋다. 우리네 삶이 보이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상대역인 '함순례' 역의 강하나도 "이 작품을 하며 사랑 한 송이를 피웠다. 관객들마다 한 송이씩 피어나면 백만송이, 천만송이의 사랑이 마음속에 피어나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