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충남 최고 체감온도 33도 한때 소나기…미세먼지 '좋음'

기사등록 2022/08/06 06:00:00

associate_pic5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주말 동안 대전·충남·세종 지역은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때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충남권은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매우 덥고 밤에는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오전부터 오후 사이 5~60㎜의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충남 일부 내륙 지역은 아침까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충남 서해안으로 바다 안개가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서해 중부 해상에 바다 안개가 짙게 껴 해상 안전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5~27도, 낮 최고기온은 31~33도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청양·천안·금산·계룡 25도, 세종·태안·보령·논산·아산·예산·홍성·당진·공주·부여·서산·서천 26도, 대전 27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계룡·태안·서산·서천·보령 31도, 청양·천안·금산·세종·논산·아산·예산·홍성·당진·부여·공주 32도, 대전 33도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 수치는 오전과 오후 ‘좋음’이다.

다음 날인 7일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충남권에는 늦은 오후까지 5~60㎜의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 최저기온은 25~26도, 낮 최고기온은 30~32도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