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서정희 "하룻밤 사이 암 환자 돼…큰 고비 넘겼다"

기사등록 2022/06/29 15:11:59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서정희 2022.06.28 (=인스타그램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유방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심경을 전했다.

서정희는 29일 인스타그램에 "내 몸이 이상하다. 아침 먹고 엄마랑 늘 다니던 사우나에 갔다. 갑자기 비누질하다 오른쪽 가슴 윗쪽이 딱딱한 10㎝ 정도가 넓게 돌덩이같이 만져진다. 엄마에게 만져 보라했다"며 "엄마도 깜짝 놀라면서 빨리 병원 예약하라했다. 3년 전 검사 후 한 번도 안 갔다. 그냥저냥 살다 죽으려했다. 어깨가 뻐근했다. 항상 등짝이 아프고 목 주변도 쑤신다"며 암 진단 전 일화를 전했다.

이어 "자고 일어나면 낫겠거니 마사지 받으면 낫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결국 유방암이었다. 그러자 하룻밤 사이에 난 암환자가 되어있었다. 오른쪽 가슴 전 절제 수술을 했다. 순식간의 일이었다"며 "주머니를 차고 앉았다가 일어나는 일이 내게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아무것도 난 혼자 할 수가 없었다. 차라리 죽었으면 좋으련만 난 왜이리 기구한 팔자인지. 하나님께 묻고 싶었지만 물을 수도 없었다"고 전했다.

또 "아프기 전과 후가 이렇게 다를 수가! 예민한 나의 감수성은 빛을 잃었다. 머리는 다 빠졌고 피부는 검어지고 손톱은 검게 변했다"며 "이런 내 모습을 마주하고 있으려니, 한때의 빛나던 재능도 미모도 다 소용 없구나 싶어 서글픈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서정희는 "이제 4차 항암을 마지막으로 항암의 1막은 끝났다. 2막은 가벼운 표적치료 18회가 남았을 뿐이다. 물론 확장기를 빼고 보형물교체 재건 수술이 남아있다"며 "이제 무섭지도 않다. 까짓것 하면 될 일이다. 며칠 전에는 공식 사망소식까지 언론에서 시끄러웠다. 오래 살 모양이다"고 했다.

아울러 "지금도 난 없어진 내 가슴이 도저히 이해가 되질 않는다. 좋은 점도 있다. 가슴이 없어서 방사선 치료가 필요 없어졌으니 좋은 건가? 아닌가?"라며 "가슴이 남겨진 자들에 대하여 왠지 질투심까지 생기는 속 좁은 나의 모습이 한심했다. 그렇다면 양쪽 다 없애 버릴 껄 하는 생각도 했다. 이번에 또 배웠다. 건강하면 다 가진 것이다"라고 했다.

서정희는 "오늘도 난 감사하다. 4차항암으로 큰고비는 넘겼고 지금은 가발이 필수지만 머리는 다시 자랄 것이고, 피부는 다시 하얗게 될것이고, 손톱도 다시 핑크빛이 될 것이라는 희망을 가져본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월 "서정희가 유방암 초기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딸 서동주가 간호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