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국힘 "尹과 李 중 국가지도자 나와…31일 양자토론 수용하라"

기사등록 2022/01/28 14:29:41

기사내용 요약

"31일 7시 양자토론이 우선…3일 4자토론"
"이재명에 양자 받으라는 것, 尹의 뜻"
"법원 판결 팩트 갖고 넘어가…4자 안 중요"
安·沈 '모욕' 지적엔 "그렇게 큰 모욕인가"
"모든 데이터 봤을 때 둘 중 지도자 나와"
"다른 후보도 하면 좋지만, 시간적 어려움"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선 후보 TV토론 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주혜 의원, 성일종 단장, 황상무 특보. (공동취재사진) 2022.0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이 28일 "이재명 후보는 1월 31일 오후 7시부터 9시 사이 양자토론을 수용하시라. 방송3사 주관의 4자토론을 2월 3일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후보는 횟수에 제한없는 양자토론을 제안한다. 또한 4자토론에도 적극 임하겠다. 단, 1월 31일 7시 양자토론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국민을 대신해서 묻고 싶은 것이 너무 많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을 섬기는 것이 어떤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서 드리는 제안"이라고 전했다.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오는 2월3일 다자토론을 받는 것으로 입장을 바꾼 데 대해 "이 부분은 후보께서 직접 말씀하신 내용이고, 또 이재명 후보한테 횟수에 제한 없는 양자토론을 받으라는 것도 후보님의 뜻"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께 양당 간 토론 실무협상이 성사되지 않은 데 대해선 "(박주민 민주당 의원에) 전화를 두 번 했지만 받지 않았고, 연락해달라고 보좌관에게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없다"고 했다.

성 의원은 "민주당이 책임지길 바란다. 당일날 양자토론하고 4자토론하는 경우가 있었나"라며 "4자토론 뒤에 숨지 말라는 우리 당 말에 대해 이 후보는 답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은 법원의 판결이라고 하는 그 팩트 하나 가지고 왜 4자토론을 기피하느냐고 묻어서 넘어가는데, 저는 비겁한 짓이라고 생각한다"며 "4자토론이 중요한 게 아니고, 양자토론을 국민이 듣고 싶어하시기 때문에 열자는 거다"고 강조했다.

31일에 국민의힘을 제외함 세 당이 토론에 참여한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묻자 "참여 안 한다"고 말했다.

황상무 특보는 "군소정당 후보에게 모욕적으로 들릴 수 있다"는 지적에 "그래서 날짜를 짧게 뒀지 않나. 불과 사흘 뒤에 4자토론 열자는 건데, 그게 그렇게 큰 모욕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성 의원은 다른 후보들과도 1대1 토론을 할 의향이 있느냔 질문에 "이재명 후보와 두 당 후보 중에서 국가 지도자가 나오게 될 거다. 지금 현재 모든 데이터나 여건으로 보면"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국민께서 양자토론을 더 원하시는 거 아니겠나. 다른 후보들도 다 그렇게 (토론)해드리면 좋겠지만, 시간적으로 상당히 어려움이 있을 듯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양자 토론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면 4자 토론도 바로 협상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ksm@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