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이재명·윤석열, '14조원 추경' 발표에 "미흡하다" 한 목소리(종합)

기사등록 2022/01/14 19:13:46

최종수정 2022/01/14 19:25:32

기사내용 요약

李 "국회 심의과정에서 대폭적인 증액해야"
尹 "與野, 즉각 추경 협상해 피해보상해야"

associate_pic4
[인천=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인천 부평 문화의거리를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2.01.14. photo@newsis.com

[서울·창원=뉴시스] 김형섭 양소리 권지원 기자 = 정부가 올해 14조원 규모의 1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공식화한 데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일제히 "미흡한 수준"이라며 증액을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정부가 오늘 14조원 규모의 추경 계획을 발표했다. 예산안 마련을 위해 애 쓴 것에 대해 감사드리지만 매우 안타깝다"며 "수혈이 긴급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께는 여전히 너무 미흡한 수준"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대폭적인 증액을 요청한다"며 "윤석열 후보와 야당도 당선 직후 50조원, 100조원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반대하지 않으리라 본다"고 했다.

이어 "논의에 속도를 내주시기 바란다. 하루가 급하다"며 "정부도 절차를 서두르고 국회도 신속히 논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후보는 "정부와 야당에 촉구한다. 라이언 일병을 구하는 심정으로 나서야 한다"며 "대대적인 지원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려야 한다. 생존의 기로에 놓인 국민을 당장 구하지 못한다면 다시 기회가 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상황인식이 저와 너무 다른 것 같다"며 정부에 대한 불만을 숨기지 않고는 "만일 정부가 국회 증액 요구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대선 후 즉시 추경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예고했다.

이 후보는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보호하기 위해 정부의 헌법적 소임을 다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 번 정부와 국회에 대폭적인 증액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4
[창원=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신신예식장을 방문해 무료 예식 봉사로 잘 알려진 백낙삼·최필순 부부와 만남을 마친 후 예식장을 나서며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01.14. mangusta@newsis.com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경상남도 창원에서 진행된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추경안에 대해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예산을 끼워 넣은 것"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원 정도로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하며 "말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제가 제안하겠다"며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즉각 추경 협상에 임해 우리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제대로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는 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같이 만든 추경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켜 "피해 입은 국민,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충분한 보상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자신이 생각하는 적정 추경 규모는 50조원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차기 정부를 맡으면 취임 100일 내에 50조원을 조성해 쓰겠다고 했는데, 이런 식으로 한다면 여야가 바로 협의를 해 추경안을 정부에 보내고 정부가 국회로 보내면 즉각 이 문제는 풀릴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50조원 안 쪽으로, 피해 정도에 따라서 충분한 지원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sound@newsis.com, leakwon@newsis.com

관련기사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