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日 오키나와·도쿄·오사카 등 감염 폭증…"긴급사태 선언 검토"

기사등록 2022/01/14 17:00:24

최종수정 2022/01/14 17:37:43

기사내용 요약

오키나와현 지사 "의료더 압박 가해지면 긴급사태 검토"

associate_pic4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12일 일본 도쿄의 거리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2022.01.14.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곳곳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오키나와(沖縄)현에서는 가장 수위가 높은 제한 조치인 긴급사태 선언 카드를 만지작 거리는 등 제한조치 지역이 확대될 전망이다.

14일 NHK에 따르면 다마키 데니(玉城デニ) 오키나와현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의료가 더욱 압박할 것 같으면 긴급사태 선언 적용에 따른 불필요하고 급하지 않은 외출 자제 등 보다 강한 조치를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위기감을 드러냈다.

다만 병상 사용률이 50%를 넘을 경우 정부에 긴급사태 선언을 요청할지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의견으로 종합적인 판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지난 13일 기준 오키나와현의 병상 사용률은 49.6%로 정부에 긴급사태 선언 등 강한 대책을 요청할 수 있는 기준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날 오키나와현의 신규 확진자 수는 1596명에 달했다. 3일 연속 1500명을 넘었다.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곳은 오키나와현 뿐만이 아니다.

같은 날 수도 도쿄(東京)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4051명에 달했다.

오사카(大阪)부의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지사는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2800명이 넘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과거 최다였던 지난해 9월 1일(3004명)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요시무라 지사는 부내 병상 사용률이 35%에 도달한다면 국가에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기준 병상 사용률은 19.1%였다.

현재 중점조치가 적용 중인 지역은 오키나와현, 히로시마(広島)현, 야마구치(山口)현 등 3개 지역이다.

이외에 후쿠오카(福岡)현, 구마모토(熊本)현도 중점조치 적용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