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윤석열 36.4% 이재명 36.3%…0.1%p차 초접전[한국갤럽]

기사등록 2021/12/08 17:52:36

최종수정 2021/12/08 17:58:44

기사내용 요약

2주 전보다 尹 2%p·李 0.8%p 소폭하락
김종인 합류, 47.7%가 '尹에 도움 될 것'
尹 50대, 李 20~40대 우위…서울은 접전
정권교체 54%, 文대통령 부정평가 58%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사실상 동률을 이루면서 초접전을 이어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6~7일 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석열 후보가 36.4%, 이재명 후보가 36.3%로 집계됐다.

윤 후보가 지난 3일 김종인 중앙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 이준석 대표와 극적 합의를 연출한 것이 반영된 결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윤 후보의 최근 지지율 하락 추이가 이 후보의 역전까지는 가지 않은 상황에서 멈춰섰다는 분석이다.

한국갤럽이 2주 전인 지난 11월22일에서 23일 조사해 24일 발표한 결과는 윤 후보 38.4%, 이 후보 37.1%이었는데, 8일 발표 결과도 이를 거의 유지한 36% 초반대에서 양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는 양상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의 합류가 윤 후보에게 도움이 되겠느냐는 질문에는 47.7%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도움이 되지 않을 거라고 본 응답자는 31.1%였다.

세대별로는 윤 후보가 50대 이상에서, 이 후보가 20~40대에서 지지율이 앞섰다. 지역별로는 윤 후보가 충청·영남권에서 우세했고 이 후보가 인천·경기, 강원, 호남권에서 높았다. 서울에서는 윤 후보 36.8%, 이 후보 34.6%으로 전체 지지율과 유사한 박빙 구도를 보였다.

유권자들이 차기 대선의 성격을 규정하는 방향은 윤 후보 측이 유리한 구도가 유지되는 모양새다.

대선에서 정권 교체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54%로 정권 유지를 선택한 35.4%를 웃돌았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직무수행평가 역시 '잘못하고 있다'가 58.1%로 37.2%의 '잘하고 있다'를 20%p 가량 넘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6.5%,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3.5%,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후보가 1.0%를 얻어 윤 후보와 이 후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7.4%, 더불어민주당이 31.8%로 집계됐다. 정의당과 열린민주당은 각각 3.9%, 국민의당은 3.5%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5599명에 통화를 시도해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18.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