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되면 '호남홀대론' 안나오게 할 것"

기사등록 2021/12/08 13:21:58

기사내용 요약

재경광주전남향우회 간담회 참석
"호남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엄청난 공로"
"광주지검 전별사 못잊어…호남에 각별한 애정"
".5.18은 민주주의·헌법 정신을 피로 지킨 항거"
"광주·전남 완전히 새 지역으로 탈바꿈하도록"
"'명문' 전남의대 분원으로 의료 공백 해소가능"
"탄소중립 실현 위해선 풍력발전도 꼭 필요해"

associate_pic4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을 참배 한 뒤 돌아가기 앞서 지지자들을 향해 주먹을 쥐고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2021.07.17.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8일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절대 호남홀대론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서초구에서 가진 재경광주전남향우회 간담회에서 "호남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엄청난 공로를 했고 시대가 나아갈 길을 밝히는 선구자 역할을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사로 있을 동안 광주지검에서 2016년 근무한 일을 거론하며 "제가 전남도내 안가본 군이 없고 지금도 눈에 선하다. 광주에서 인연이 정말 따뜻하고 정이 많이 들었다. 광주 지검 떠날때 전별사를 잊지도 못했다"라며 "호남 출신 검찰 동료들과 인관관계를 통해 다른 분들 알게되고 그래서 호남에 각별한 애정이 있었다"라고 했다.

이어 "또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가장 먼저 간 곳이 호남이다.  5.18은 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 지킨 항거"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또 지역발전과 관련해 "지금은 디지털 사회로, 4차산업 혁명에 빨리 올라타지 못하면 어떤 산업도 낙후되고 번영과 행복을 기대하기 어렵다"라며 "호남 지역의 기존 산업은 더욱 디지털화하고 첨단신사업은 빨리 자리를 잡게해 광주전남지역도 완전히 새로운 지역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향우회 회원들은 전남지역 의료기관 확충, 풍력발전단지 인프라 구축, 우주발사체 산업 육성 등의 지역 현안을 건의했다.

윤 후보는 의료기관 확충과 관련해 "의대를 기반으로 하지 않으면 인력 문제로 공공병원이 존속하기 어렵다"라며 "서울대 의대가 보라매병원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전남대 의대가 명문이니 전남의대 분원을 여러 곳에 만들어 국가가 지원하는 방법은 어떤가"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이어 "광주에서 공부는 하고 인턴과 레지던트 할때부터 각 지역 전남대 의대 부속병원에서 하면 좋지 않겠나"라고 의견을 묻기도 했다.

윤 후보는 풍력발전과 관련해선 "우리가 2050년까지는 탄소중립을 당성해야 해서 원전과 석탄을 쓰기 시작하면 이를 달성할 수도 없고 대외 의존도도 높아서 국제기준에 미달하면 먹고 살수도 없다"라고 했다.

이어 "그래서 원전과 신재생에너지를 섞어가야 하는데 신재생하면 기본적으로 풍력, 태양광 두가지로, 당장 목포 앞바다에 풍력발전소 하겠다는 말은 못드려도 탄소중립 로드맵을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비용 등을 잘 고려해 추진해 보겠다. 당장 어디다 하겠다는 말은 못드리지만 할수 밖에 없는 거라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