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尹측, 처가 '양평 아파트' 특혜 의혹에 "무분별한 네거티브"

기사등록 2021/11/24 14:18:37

기사내용 요약

"업체로부터 부담금 안 내도 된다 설명 들어"
"양평군청도 업체 자문 받고 부담금 결정"
"권력 가진 여당이 압박해 부담금 추가 고지"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 대선 경선 레이스에 참여했던 후보자들과 오찬을 위해 23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으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이 24일 윤 후보 처가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특혜 의혹과 관련해 "권력기관을 이용해 무분별한 네거티브를 하고 있지만 국민들께서는 속지 않으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양평 아파트와 관련해 전문 용역업체에 맡겨 절차를 진행했고, 그 업체로부터 기부채납 토지가 많아 부담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업체를 통해 절차를 진행해, 어떠한 특혜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당시 양평군청도 별도의 전문 업체 자문을 받아 개발부담금을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여당은 네거티브 공세를 위해 정부 부처 등을 압박하고 확인되지 않은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해 왔다"며 "권력을 가진 여당이 압박해 개발부담금을 추가 고지하도록 한 것은 매우 부당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법률이 정한 불복절차에 따라 당연히 금액을 다툴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양평군이 윤 후보의 처가 회사 이에스아이앤디(ESI&D)에 개발이익부담금을 면제했다가 잡음이 일자 뒤늦게 1억8700여만 원의 부담금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