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尹측 "김종인,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부적절하다 생각"

기사등록 2021/11/24 09:40:58

최종수정 2021/11/24 09:44:07

기사내용 요약

김병준의 문제가 아니라 '상임선대위원장' 신설 문제
"선대위 구성 효율성에 부적절하다 생각할 수 있어"
김종인 선대위 합류는 "2~3일 사이 해결될 것 낙관"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23.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을 두고 '시간을 갖고' 있다. 특히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거취는 결단을 미룬 김 전 위원장의 핵심 요인으로 보인다.

윤석열 캠프 비전전략실장이었던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우여곡절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제가 볼 때는 조만간에 두 분(윤석열, 김종인)이 다 서로를 필요로 하고 또 서로 신뢰 관계가 형성돼 있기 때문에 원만하게 잘 마무리돼서 합류할 것으로 지금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김종인 위원장 입장에서 본인이 선대위에 합류하기 위한 선결조건은 뭐가 될까.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거취 문제인가'라는 질문에 "두 분 사이에 무슨 개인적 친소관계나 부담이 있는 건 아니다"면서도 "굳이 상임선대위원장을 둘 필요가 있느냐는 식의 선대위 구성과 조직의 효율성에 대한 이야기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후보가 상임선대위원장으로 김병준 위원장을 이야기했다. 그리고 월요일 날 최고위원회에서 이미 의결된 상황이다"며 김병준 위원장을 직위 해제하는 등 극단적인 진행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본인께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신다면 말릴 수 없다"며 여운을 남겼다.

김 교수는 "김병준 위원장을 특정인을 찍어서 김종인 위원장 입장에서 안 된다고 한 건 아니다"면서 "다만 상임선대위원장은 당대표로서 당연직하는 것 외에 추가로 하는 것 자체가 선대위 구성의 효율성에 부적절하지 않겠느냐 이런 생각들은 일단 하실 수 있다"고 했다.

여전히 선대위에서 김병준 위원장 역시 중요하다고 김 교수는 강조했다.

그는 "(김병준 위원장은) TK 출신에 친노이지만 반문의 상징성 있으신 분이고 정책통"이라며 "전체적인 외연을 확장하고 중도에 있는 표를 가져온다는 의미에서 굉장히 필요성이 후보 입장에서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가 김종인 위원장 찾아가서 다시 설득하는 모양새만 갖춰준다면 김종인 위원장이 합류할 것 같나'라는 질문에 "모양새라기보다는 두 분 사이에 다시 또 소통이 재개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이어 "소통이 재개돼서 서로 간에 어떤 공감대가 형성된다고 한다면 다시 두 분이 만나는 방식을 통해서 원만하게 선대위 문제가 정리되지 않을까, 이렇게 기대한다"고 했다.

김 교수는 '김종인 위원장이 2~3일 사이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으니까 2~3일 사이에 해결을 봐야 된다 이런 뜻으로 읽으면 되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말에 " 2~3일 사이에 해결이 될 거라고 낙관하고 있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